벨기에 “농장사육 돼지에선 아프

26 Ekim 2018 Cuma, 01:25
벨기에 “농장사육 돼지에선 아프

벨기에 “농장사육 돼지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미검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에서 지난 주에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한국, 일본을 비롯해 모두 9개 나라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고 벨기에 정부가 19일 밝혔다. 벨기에 농무부는 남부 뤽상부르지역의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지금까지 9개국에서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했다면서 다른 수입 국가들도 추가로 이를 금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한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벨라루스, 멕시코,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싱가포르 등이다. 농무부는 지금까지 야생 멧돼지에서만 ASF 바이러스가 발견됐고 돼지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에서 발견된 사례는 아직 없다며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벨기에 돼지고기 가운데 94%는 EU 내부로 수출되는데 농장에서 사육된 돼지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거래업자들이 벨기에산 돼지를 수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 차원의 수입금지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무부는 돼지농장에서도 ASF가 검출돼 돼지산업이 타격을 받게 되면 이를 완전퇴치하고 대외 신뢰를 회복하는 데 2~3년이 걸릴 것이라며 조속한 퇴치를 위해 관련 단체, EU 집행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ETROVO는 승객에게 유비쿼터스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CETROVO는 첨단 기술 기능을 갖추고 있는데, 터치스크린 화면으로 바뀌는 창문이 그 예다. 승객은 CETROVO의 ‘마법의 창문’을 통해 뉴스 시청, 인터넷 검색, 티켓 구매, 비디오 및 TV 시청 등을 즐길 수 있다. 더욱 쾌적한 여행을 위해 이 열차에는 인터넷이 가능한 터치스크린 거울, 자정 좌석, 첨단 진동 및 소음감소 기술, 보청기 통합 시스템, 변화하는 상황에 ‘반응’하는 에어컨 및 조명 시스템 등이 갖춰져 있다. 석장리 구석기 축제, 문화재 야행, 백제문화제, 군밤 축제 등 계절마다 특색있는 다양한 축제도 열린다. 최근엔 제민천 아티스트와 백제 미마지탈공연 등 사업을 개발하는 등 명품 관광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인천 강화군과 함께 2018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식을 한 시는 16∼18일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주간 행사도 진행한다. 16일 오전 10시에는 숭덕전에서 백제 5대왕 고유제를, 17일 오후 1시에는 공산성 주차장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자체 선포식을 할 예정이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관광공사 대전·충남지사는 10일 대전역 앞에서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스마트 홍보관을 활용한 여행 프로그램 홍보 캠페인을 펼쳤다. 이 행사에는 대전시, 대전마케팅공사, 충남도 등이 함께 참여했다. 이들 자치단체와 기관은 시민과 관광객을 상대로 봄 여행주간(4월 28일∼5월 13일)을 소개했다. 터치스크린 키오스크와 태블릿 PC를 활용해 문제를 풀며 확인하는 ‘봄 여행주간 나의 휴가 아이큐 알아보기’ 이벤트가 특히 인기를 끌었다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TV 속 여행지 정보 제공, 지역 내 봄 대표축제 안내, 전국 대표 관광 프로그램 알리기 활동 등도 진행했다. 서기 663년까지 진행된 이른바 백제 부흥운동의 시작과 끝을 함께 한 곳은 다름 아닌 충남 예산군 대흥면 봉수산에 있는 임존성이다. 나라를 잃은 ‘민초’들이 나라를 지키는 의로운 일에 뛰어든 ‘의병운동’의 뿌리가 되는 곳이다. 부흥운동의 깃발을 꽂자마자 3만여 명의 백제 유민들이 모여들어 멸망한 나라는 되찾으려 힘을 합친 것이다. 흑치상지 장군이 지휘한 백제 부흥군은 임존성에서 나당 연합군과 붙어 승리했고, 이를 기반으로 백제 전역에 해당하는 200여개의 성을 순식간에 회복하기도 했다. 부흥운동은 주도권 다툼을 벌이던 지도자들의 분열로 인해 비극으로 마감하게 된다. 백제 부흥운동 기간 왕성(王城)인 주류성이 함락된 뒤에도 끝까지 버텨내던 임존성이 내부 갈등 요인 등으로 결국 663년 무너지면서 4년에 걸친 항쟁은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흑치상지 장군이 적군이던 당나라에 항복해 동료들을 배신하고, 더욱이 선봉에 서 자신의 동족에게 칼을 들이대며 임존성을 직접 공격해 함락시킨 것이다. 이 ‘장중 발표’ 방식은 4년간 유지됐다가 2010년에 정상으로 되돌아왔다. 이 파동은 한국의 통계 역사에서 오점 중 하나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미국은 러시아를 향해 “(그동안 대북제재 위반을) 속여왔다”고 공격했고, 러시아는 미국을 향해 “남북 간 협력과 대화에 장애물이 되지 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대북제재 위반을 논의하기 위한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부패는 바이러스와 같다”면서 “그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능력을 방해하고 우리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 같은 ‘질병’이 안보리의 위상과 효율성에까지 진행될(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한예슬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참여한 브랜드 ‘폰디먼트’가 론칭한다. 폰디먼트(FONDEMENT)는 영문으로 이루어진 프랑스어로 토대, 기반, 기초라는 뜻을 가졌다. 한예슬 소속사 파트너즈파크는 “한예슬의 라이프스타일이 투영된 종합 브랜드 폰디먼트는 첫번째 프로젝트인 ‘데일리-애슬레저룩'(Daily-athleisure)을 시작으로 실용적이면서도 트렌디한 패션 아이템들을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12일 소개했다. — 공단 가동 준비는. ▲ 전력과 통신은 수일 내에 복구가 가능하다. 상·하수도와 폐수처리시설도 양호하다. 공단재개를 위한 시뮬레이션을 수도 없이 돌려봤다. 공단재개 합의만 되면 바로 기업이 입주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에브리바디~ 성불하십시오~” 19일 대한불교조계종 본산 조계사에 평소 듣지 못한 색다른 염불 소리가 울려 퍼졌다. 조계종 교육원은 이날 대웅전 앞마당 특설무대에서 학인 스님들이 염불 실력을 겨루는 ‘2018년 조계종 학인 염불시연대회’를 개최했다. 조계종 기본교육기관인 승가대학에 재학 중인 학인 스님 277명이 참가한 예선을 통과한 개인 12명, 단체 8팀이 본선 무대에 올랐다. 경연은 개인부와 단체부 각각 전통염불과 창작염불로 나눠 진행됐다. 기존 전통염불을 편곡하거나 새로 구성한 창작염불이 특히 눈길을 끌었다. 단체부 창작염불 부문에 참가한 청암사 승가대학 ‘청출어람’ 팀은 ‘2018 묘법연화경’을 선보였다. 앳된 비구니 스님들은 진지한 표정으로 염불을 외다 돌연 깜찍한 율동과 함께 “조계사에 왜왔니 왜왔니 왜왔니~”라며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를 개사한 내용으로 객석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에브리바디~ 박수 쳐주세요”라고 호응을 유도하고 랩까지 선보였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 ‘인종청소’ 사태로 제노사이드(집단학살) 및 반인도 범죄를 저질렀다는 비판을 받는 미얀마 군부와 정부가 이번에는 법과 사법부를 동원해 언론을 탄압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12일 현지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유엔 인권대표사무소는 전날 보고서를 통해 미얀마 정부와 군이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정치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보고서는 “미얀마 정부와 군이 법과 사법 시스템을 언론 탄압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미얀마 사법부는 공정하게 재판받을 권리를 보장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얀마 법원은 로힝야족 유혈사태 취재 도중 체포된 와 론(32), 초 소에 우(28) 등 2명의 로이터 통신 기자들에 대해 공직기밀법, 뉴미디어법, 미디어 행동강령 위반 등을 인정해 징역 7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이들에게 ‘국가 기밀’을 넘긴 혐의로 기소된 경찰관이 법정에서 윗선 지시에 따른 함정수사 사실을 폭로했지만 법원은 이 폭로를 묵살했다. 국제사회는 언론자유를 침해하는 미얀마 법원의 판결과 이 판결에 침묵하는 실권자 아웅산 수치 등을 비난하면서, 구속된 기자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해왔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9일 한국을 방문하기로 하면서 이번 방한이 양국 간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하는 계기가 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인도네시아 현지에선 신흥국 시장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금융협력과 현대자동차 동남아 생산공장 유치 가능성 등에 촉각을 세우는 분위기다. 7일 CNN 인도네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디 유숩 인도네시아 외무부 동아시아·태평양 국장은 전날 기자들을 만나 조코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달러화 수요를 줄이기 위해 양자 통화 스와프 협정의 틀에서 루피아화나 원화를 (결제에) 사용하는 방안을 제안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네시아는 한국, 중국과 양자 통화 스와프 협정을 맺었기에 특정 상황에선 양자 간 거래에 달러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통화 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협정을 말한다.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2013년 100억 달러(약 11조2천억원) 상당의 통화 스와프 협정을 체결했으며, 유효기간은 2020년 3월까지다. 터키와 아르헨티나의 통화위기로 촉발된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하면서 인도네시아 루피아화는 지난 5일 달러당 1만4천938 루피아에 거래돼 아시아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이후 최약세를 보였다. 2018 로보월드는 업계, 학계 및 연구계가 최신 경향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고, 기술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중요한 행사다.당국 “합당한 이유 소명 못 하면 정직 또는 해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태풍 ‘망쿳’이 지난 15일 필리핀 북부를 강타해 최소 129명이 숨지거나 실종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을 때 자리를 비운 지방도시 시장들이 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다.에티오피아·에리트레아·소말리아·지부티 4국 평화협력 시대 도래(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최근 에티오피아 및 소말리아와 관계를 개선한 에리트레아가 이웃 나라 지부티와 화해에 나서 북동 아프리카 지역에 평화 무드가 한층 더 조성되고 있다. 지부티 정부는 6일(현지시간) 에리트레아 외교장관이 자국을 방문해 양국 관계에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고 반긴 것으로 AFP가 보도했다. 소위 ‘아프리카의 뿔'(Horn of Africa) 지역에 있는 이들 두 국가는 국경 지역인 두메이라를 두고 대립하다 지난 2008년 충돌했으며 2010년 카타르의 중재로 평화협정을 맺었지만, 긴장 관계를 유지해 왔다. 마하무드 알리 유수프 지부티 외교·국제협력장관은 오스만 살레 에리트레아 외교장관이 “양국 관계에 있어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 방문했다며 “이제 평화를 이야기할 때”라고 반겼다. 이와 관련, 에티오피아 국영 언론매체는 이날 살레 장관이 소말리아의 아흐메드 이세 아와드 외교장관, 에티오피아의 워크네 게베예후 외교장관과 함께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의 방문은 소말리아, 에리트레아 양국 대통령과 게베예후 장관이 에리트레아 수도 아스마라에서 회동한 이튿날 이루어졌다. 앞서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는 지난 7월 20여 년간 이어온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평화협정을 맺었다. 지부티 유수프 장관은 “긴장 분위기가 풀어지고 있으며, 평화와 안정이 지역 통합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가 지부티 국민과 에리트레아 국민, 그리고 이 지역 모든 이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아프리카의 뿔 지역이 평화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부티 정부의 나기브 알리 타허 대변인은 양국이 관계 중단에도 외교 공관은 서로 유지해 왔다고 밝혔다. 한편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는 지난 7월 항공노선을 재개하고 외교 공관을 개설하는 한편 교역을 재개했다. 같은 달, 에리트레아와 소말리아는 에리트레아가 소말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반군단체를 지원한다는 이유로 이어진 10년 이상의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This year, established automakers such as BMW, Toyota, Volkswagen and electric vehicle newcomers BYTON and Rivian will have multiple models making their global and North American debuts during the four-day event. BMW returns to AutoMobility LA amidst its largest-ever product offensive, featuring three world premiere production vehicles and a new concept that will preview the German automaker’s vision for the future. In addition, the all-new BMW X5 Sports Activity Vehicle will make its North American debut alongside the all-new BMW 8 Series Coupe and the BMW Z4 M40i Roadster.외화획득 창구이자 남북관계 상징…포기 쉽지 않아(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개성공단 송고 지난 6일 서초구의 한 빵집에서 만난 김승현, 남궁옥분, 민해경은 얼핏 봐도 허물없이 편하게 지내는 사이임을 알 수 있었다. 1970~90년대를 주름잡았던 청춘스타들이 이제는 50~60대가 돼 서초동 골목골목에서 수시로 만나 우정을 나누고 있다는 것 자체가 정겹고 따뜻해 보였다. 이들 ‘동네 친구’들은 공연도 하고 기부도 한다. 2016년 한전아트센터에서 문화소외계층을 위해 무료공연을 했고, 2017년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펼친 공연의 수익금 1천500만원을 소년소녀가장을 위해 기부했다. 서초구민으로서 지역사회에 봉사도 한다. 지난해 ‘서리풀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열린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가 바로 이들이 꾸민 것이다. 야외 콘서트 음향 조건상 1천500명이 적정한 공간에 3천명 가까운 인파가 몰려들었고, 1시간30분 예정했던 공연이 쏟아지는 ‘앙코르’에 2시간30분이나 이어졌다. 비전 및 팩트 시트를 포함한 미디어 키트 링크 (https://www.dropbox.com/sh/cb5g2uoi98fq7nv/AADwGv4PE1h50GiLPnCHNPKEa?dl=0 ) 2∼5층에는 기업 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 실이 있다.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운영은 과학벨트 전문지원기관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특구재단)에서 맡는다.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본궤도에 오르면 과학기술 관련 기관과 기업 입주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올 황금 가을을 맞이해 혁신 도시 건설에 전념하는 난징이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World Intelligent Manufacturing Summit)의 초청장을 베이징에서 세계로 발송했다. 그리고 이달 10일,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의 첫 기자 회견이 베이징에서 열렸다.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이 다시 난징에서 열린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의 한국 관련 시민단체인 ‘코리아페어반트’는 15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정체성에 혼란을 겪고 있는 이민 2·3세들을 위한 워크숍을 열었다. 이날 워크숍에는 재일교포 3세 래퍼인 ‘MC 푸니’가 참석해 20여 명의 이민 2·3세를 상대로 강의하면서 이들이 자신의 정체성을 랩에 담아 표현하도록 해보는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워크숍에는 한국계와 일본계 독일인, 브라질 출신 유대인 이민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독일과 한국을 무대로 촬영한 ‘매직 지퍼’라는 영화를 보고 정체성 문제를 토론하기도 했다. 이 워크숍은 일본에서도 비슷한 형태로 개최된 바 있다. MC 푸니는 워크숍에서 “본인이 부른 랩을 들었을 때는 부끄럽지만, 다른 사람이 부른 것을 들었을 때는 멋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앞으로 자기 마음속의 생각을 랩으로 표현해 보라”고 조언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도 앙카라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고금리가 고물가를 초래한다는 특유의 경제관을 역설하며, 중앙은행의 발표와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그는 “금리에 관한 내 감각은 변함이 없다”면서 “내 말은 이렇게 높은 금리를 낮춰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터키 중앙은행이 독립적으로 결정하며 소임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2016’ 우승자인 ‘지리산 소년’ 김영근(22)이 컴백한다. 소속사 CJ ENM은 김영근이 19일 정오 디지털 싱글 ‘별일이 아니라고’를 낸다고 밝혔다. 이 노래는 연인과 이별한 뒤 상실감을 표현한 팝 발라드다. ‘그래 같은 거리에 같은 하늘일 뿐야/ 달라진 게 없어/ 그런데 모든 게 다 바뀌고 내 전부를 잃은 것만 같아서’라는 애절한 가사가 김영근의 덤덤한 목소리와 어우러져 짙은 슬픔을 전한다. 김영근은 경남 함양 지리산 자락에서 상경해 일용직 노동일을 하면서 가수 꿈을 키우다가 2011년 ‘슈퍼스타K3’를 시작으로 지난해 ‘슈퍼스타K 2016’까지 5년 연속으로 도전한 끝에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그가 경연에서 선보인 ‘탈진’과 ‘Lay Me Down(레이 미 다운)’, ‘바보처럼 살았군요’, ‘사랑 그렇게 보내네’ 등은 꾸준히 화제를 모으며 음원 차트를 오르내렸다. 지난해 12월에는 미니앨범 ‘아랫담길’로 정식 데뷔하고 음악 작업을 계속했다. CJ ENM은 “이번 싱글은 다양한 음악적 경험을 쌓은 김영근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곡”이라며 “음악팬들의 감성을 촉촉이 물들일 것”이라고 전했다.

“능력 조기에 확보해 차후 한미가 긴밀히 협의해 추진 예정”여석주 국방정책실장, 공군발전협회 학술회의서 주제 발표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이 송고’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미·중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질 듯 ADHD는 아동기에 주로 과잉행동이 나타난다.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저학년 때는 수업 중 일어나 돌아다니고, 다른 아이에게 불필요한 말을 거는 등의 행동을 보인다. 학년이 올라가면서 점점 꼼지락거리기, 연필 등으로 혼자 장난치기와 같은 자잘한 행동으로 변한다. 이처럼 과잉행동은 나이가 들면서 점차 줄어드는 경향이 있는데, 대체로 청소년기나 성인이 되면 그다지 행동이 과하지 않다는 느낌을 준다. 그렇기 때문에 과잉행동만을 가지고 ADHD가 나아졌다고 오해해 치료를 중단하면 청소년, 성인 ADHD로 이어질 수 있다. 청소년기가 되면 과잉행동은 적게 나타나는 반면 충동성과 주의력 결핍이 부각된다. 충동성은 성급하고 위험한 행동, 불필요한 행동, 반항 등이 나타나 사춘기로 오해받기 쉽다. 이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통제가 불가능할 정도로 정도가 심하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성인은 과잉행동과 충동성이 없어지고 주의력 결핍이 주로 나타난다. 단순히 산만하고 집중하지 못하는 것을 넘어 할 일을 잊거나 물건을 자주 잃어버리고, 대화 중 딴생각을 하느라 다른 사람의 말을 놓치기도 한다. 계획을 잘 세우지 못하고 기한을 지키지 못하는 등 업무나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도 있다. 쉽게 화를 내고 충동적인 결정을 내리는 등 충동성이 계속 나타나기도 한다. ADHD는 약물치료와 함께 나이에 따라 보조 치료를 병행한다. 특히 아동은 부모가 아동의 문제 행동을 조절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부모 훈련이 필요하다. 이 외에 사회성 증진 집단 치료, 학습치료, 인지행동치료 등의 보조 치료가 있다. 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CEO Grant F. Reid says Mars is committed to “changing the trajectory of how we do business” on a range of issues―including climate change and poverty. – Mars will aim to fix the ‘broken’ global supply chains through investment, organizational change, a focus on key raw materials and industry collaboration. – Mars leaders will call for industry collaboration at a range of events including speaking engagements during the UN General Assembly/Climate Week NYC, and an interactive exhibit during Climate Week NYC. ◇ 군사분야 합의로 첫 삽 뜰 남북유해공동발굴 남북은 19일 평양에서 열린 제3차 정상회담에서 육상과 해상, 공중을 포함한 모든 공간에서 일체의 적대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했다. 이를 통해 양국은 비무장지대에서 아직 수습하지 못한 남북 전사자 유해를 최초로 공동발굴하기로 합의했다. 먼저 화살머리고지를 시범 공동유해발굴지역으로 정하고 2019년 4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6개월 동안 발굴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곳은 국군 전사·실종자 유해 200여 구를 포함해 총 300여 구가 매장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남북은 본격적인 발굴에 앞서 올해 말까지 DMZ 자기 측 경계선으로부터 군사분계선 방향으로 지뢰제거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발굴되는 유해는 현장 수습해 남북 협의를 통해 송환할 방침이다. 또한, 향후 공동유해발굴의 편의를 위해 남북 군사 당국은 올해 말까지 해당 지역 안에서 12m 폭의 도로를 개설할 예정이다. 파라 주는 브라질에서도 교도소 환경이 매우 열악한 곳으로 꼽힌다. 지난 송고 ▲ 엑소의 중국인 멤버 레이(본명 張藝興·27)와 노르웨이 출신의 DJ 앨런 워커(Alan Walker·21)가 싱글 ‘쉽'(Sheep)을 발매했다. 이는 2017년 발표된 레이의 솔로 앨범 수록곡 ‘쉽’을 워커가 리믹스한 것이다. 새로운 가사와 붐바스틱 트랩 풍의 사운드로 단장한 ‘쉽’은 완전히 새로운 곡으로 재탄생했다. 워커는 대표곡 ‘페이디드'(Faded)로 유튜브 조회수 18억 건을 기록한 전자음악계 스타다. 지난해 발표한 ‘올 폴즈 다운'(All falls down)과 ‘얼론'(Alone)도 큰 사랑을 받았다. 워커는 오는 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로 내한한다. 4. 남과 북은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우리 민족의 기개를 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문화 및 예술분야의 교류를 더욱 증진시켜 나가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10월 중에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진행하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 ③ 남과 북은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있게 개최하며, 3·1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하고, 그를 위한 실무적인 방안을 협의해나가기로 하였다.

VVDN with its wide offerings in product development caters to customer requirement for product engineering, cloud, mobile, manufacturing services. In the past few years, VVDN has witnessed an extraordinary demand for its services that has grown rapidly and consistently in APAC region, especially S. Korea.2년간 서울 아파트 평균가 30% 오르자 수수료 부담 60% 늘어아파트값 9억 넘어가면 수수료 부담 ‘눈덩이’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경제위기에 시달리는 파키스탄이 정부 관용차 100여 대를 경매에 내놨다. 파키스탄 정부는 17일(현지시간) 이슬라마바드 총리 공관에서 총리실 등의 보유 차량 102대에 대한 경매를 진행했다고 파키스탄 일간 돈(DAWN) 등이 18일 보도했다. 파키스탄 당국은 이번에는 차량 위주였지만 이달 말 경매에는 헬리콥터 4대도 내놓을 예정이다. 이번 경매는 지난달 취임한 임란 칸 총리의 반부패 척결 의지에 따라 개최된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은 현재 무역·재정 ‘쌍둥이 적자’로 심각한 외화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집권당인 파키스탄 테흐리크-에-인사프(PTI)는 트위터에서 이번 경매는 칸 총리의 긴축 정책에 맞춰 진행됐으며 수익은 국민을 위해 쓰일 것이라고 설명했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기록적인 물가상승, 주가와 화폐가치 급락, 정적 제거 시도 역풍 등으로 사면초가에 빠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쿠데타 음모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왕이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미국과 파키스탄은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을 위해 협력하면서 한때 동맹으로 여겨질 정도로 돈독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군사원조 중단을 선언해 관계가 꼬였다. 파키스탄도 이러한 미국의 태도에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으면서 양측은 최근까지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중국 역시 파키스탄에 상환 능력을 넘어선 자금을 투자해 경제위기를 초래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중국은 파키스탄에서 CPEC 사업을 비롯하여 총 620억 달러(약 70조원)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파키스탄은 이와 관련해 중국 주도 대형 인프라 사업을 재검토하고 중국과 사업조건을 재검토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왔다.’비핵화 진전’ 목표 공감대…종전선언 발판 될지 주목합의시 공동기자회견, 논의 길어지면 오후에도 회담 이어져오찬은 옥류관, 만찬은 평양시민 애용하는 시내 식당서 추진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한국노총이 광주시 최대 현안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도 광주형 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했던 만큼 현대차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은 노동계 불참으로 사실상 물 건너간 셈이 됐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송고 ※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서울대학교 동물학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 대학원 생태학과를 졸업하고 송고”환경보호가 경제적 손실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점 인식해야””기후변화 폭 커지고 예측 불가능…생물다양성 고갈되면 인류 생존 어려워”(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주가가 17일 오전(현지시간) 또 한 차례 출렁거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원군’으로 인식돼온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라이벌 전기차업체 루시드 에어 모터스에 10억 달러(약 1조1천265억 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하자, 테슬라 주가가 장 초반 2% 급락한 것이다. 주가는 금세 회복했지만, 사우디 국부펀드의 ‘배신’으로 테슬라가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고 미 경제매체들은 해석했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근로자 송고’업무상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경비원·세일전자 관계자 등 4명 입건 딸 위장전입 문제는 여당서도 지적…유은혜 “진심으로 사죄”자료제출·청문회 일정 문제로도 여야 고성…野 “교육부 자료제출 미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딸 위장전입과 남편 회사 사내이사를 보좌관으로 채용한 문제 등 도덕성과 관련된 논란이 이어졌다. 야당 의원들은 유 후보자에게 다양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부총리로서의 자질을 지적했고, 여당 의원들은 야권이 확실한 근거 없는 ‘아니면 말고’식 의혹 제기를 한다고 응수했다. 딸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서는 여당 의원이 먼저 나서 사과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교육분야의 수장이 되실 분으로서 자녀 위장전입 이력이 있다는 것은 어떻게도 합리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자는 “위장전입에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더 신중하게 판단했어야 하는 점이라고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1996년 10월∼1997년 4월 유 후보자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거주했지만 주소는 중구 정동의 성공회 사제 사택이었다. 덕수초교 병설유치원에 다니던 딸이 친구들과 같은 초등학교로 진학하게 하기 위한 위장전입이었다. 이를 두고 유 후보는 “보육상 목적으로 이뤄진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으며 부동산 투기나 명문학군으로의 진학을 위한 부정한 목적은 아니었다”고 해명해 논란이 일었다.

에스카 아시아 콘퍼런스에서, 에어비퀴티는 절충-복원형 업탄 보안 프레임워크(Uptane Security Framework) OTA(over-the-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데이터관리 서비스를 시연한다. OTA매틱은 차량에서 전송 및 설치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의 신뢰성과 무결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서명 관리 도구 및 프로세스를 탑재한 업테인(Uptane)을 활용, 클라우드로부터 차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데이터관리를 안정적이고 안전하게 조정 및 자동화한다.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미국 실리콘밸리 갑부들이 ‘최후의 날’에 대비해 뉴질랜드에 35개의 지하 벙커를 짓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그 실체는 좀처럼 드러나지 않고 있다고 뉴질랜드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뉴질랜드 뉴스 사이트 스터프는 외국 언론 보도를 인용해 미국에 본사를 둔 라이징S사가 최근 몇 달 동안 지하 벙커들을 제작한 뒤 뉴질랜드로 보내 지하에 묻고 있다며 총 가격은 1천210만 뉴질랜드 달러(약 89억 원)라고 소개했다. 이 회사가 만든 최고급 모델은 체육관, 사우나, 수영장, 온탕, 당구대가 갖춰진 콜걸출장마사지 게임 룸, 볼링장, 미디어 룸 등이 갖추어져 있으며 미화 3만9천 달러인 염가 벙커는 2층 침대, 기본적인 공기여과장치, 부엌 시설 등이 갖춰져 있다. 오코노기 마사오(小此木政夫·72) 게이오대 명예교수는 “회담과 공동선언에 대해 전체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딜(협상)’을 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공동선언에 직접 담겨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2인3각’의 모양새로 북한과 협상을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한국은 올해만 3번째 북한과 정상회담을 했고 이제 4번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코노기 교수는 비핵화 관련 부분에 대해서는 “북한이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영변 핵시설 폐기를 언급한 것은 적어도 그 이상의 개발을 하지는 않겠다는 의미가 있다”며 “공동선언이나 기자회견에서는 빠졌지만 두 정상 사이에서 비핵화와 관련해 진전된 얘기가 있었을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핵무기를 어떻게 폐기할지는 북미간 회담에서 해결할 일”이라면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두번째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중간작업이라는 점에서 역할을 제대로 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오코노기 교수는 향후 한반도 화해 분위기와 관련해 조만간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 문제가 어떻게 논의될지가 중요하다고 내다봤다. 그는 “남북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을 추진하는 데에는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문제가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유엔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가 어떻게 논의될지에 따라 남북간, 북미간 논의가 난항을 겪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Solar Decathlon(SD)은 학생들이 팀을 만들어 일반 치수의 태양광 발전 주택을 설계하고 짓는 국제 대학 대회다. 세계 굴지의 R&D와 설계팀이 만든 기술과 혁신을 볼 수 있는 SD는 안락하고, 살기 좋으며, 지속가능하고, 완전한 기능성을 자랑하는 태양열 주택을 설계하고 짓기 위해 새로운 방식으로 태양에너지, 에너지 보존 및 건축 설계를 통합하고자 한다. ◇ 그랩은 문제 없나? 그렇지 않습니다. 역시 어떤 시스템도 사람이 문제입니다. 코타키나발루에서 그랩을 이용할 때였습니다. 마고 타임스 스퀘어 쇼핑몰 앞에서 그랩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제가 불렀던 차량이 저를 슬쩍 보고 지나칩니다. 이번에 전달된 사과는 고양시와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협조를 얻어 덕양·대화·일산·행신 등 고양 시내 송고(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CJ케이밸리가 추석을 맞아 전날 경기도 고양시 사회복지관 12곳에 1천만원 상당의 ‘사랑의 사과’ 250박스를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포드는 이 이야기가 공개될 경우 거짓말쟁이로 공격받을 수 있다는 변호사의 조언에 따라 전직 연방수사국( 송고 ◇러시아 언론 “문 대통령 ‘북미 대화 재개’ 방북 주요 목적” 러시아 타스 통신도 문 대통령의 방북과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속보로 비중 있게 다루면서 문 대통령이 방북의 주요 목적 가운데 하나를 북미 대화 재개로 잡고 있다고 전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의 평양 일정 진행과 김정은 위원장의 환대 소식 등을 실시간으로 보도했다.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도 김 위원장 내외의 문 대통령 부부 공항 영접과 카퍼레이드, 정상회담 소식 등을 실시간으로 전했다. 통신은 특히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을 시작하면서 문 대통령이 남북 및 북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소개했다.

박은진·나현수는 인삼공사로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이주아(원곡고·센터)가 전체 1순위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었다. 이주아는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18-2019 여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았다. 이주아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로 발탁돼 이미 시니어 국제무대 경험을 갖춘 고교부 대어로 꼽혔다. 주니어 국가대표로도 활동했고, 2018 전국남녀종별 배구선수권대회에서 블로킹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주아와 함께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로 활약, 대어로 주목받은 박은진(선명여고·센터)은 1라운드 2순위로 KGC인삼공사의 부름을 받았다. 같은 센터인 이주아와 박은진은 이번 드래프트에서뿐 아니라 2018-2019시즌 V리그에서 신인왕을 둘러싼 경쟁 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KGC인삼공사는 트레이드로 양도받은 지명권을 활용해 유망주 선수를 대거 품에 안았다. KGC인삼공사는 한국도로공사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1순위 지명권으로 나현수(대전용산고·라이트·센터)를, IBK기업은행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2순위 지명권으로 이예솔(선명여고·라이트)을 선발했다. 나현수는 2018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뛰었고, 태국에서 개최 중인 아시아배구연맹(AVC컵)에 참가 중이다. 나현수와 함께 AVC컵에 출전 중인 박혜민(선명여고·레프트·센터)과 정지윤(경남여고·라이트·레프트·센터)은 각각 1라운드 3순위로 GS칼텍스, 1라운드 4순위로 현대건설에 들어갔다. IBK기업은행과 한국도로공사는 1라운드에서 각각 문지윤(원곡고·레프트), 최민지(강릉여고·라이트·센터)를 지명했다. 자동차 업계가 전기차 및 대체 연료 파워트레인으로 전환하고 있는 상황에서 올해의 오토모빌리티LA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전기화 및 차량 공유에 대한 동 행사의 약속을 진일보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쇼케이스한다. 리비안의 올뉴 전기 어드벤처 픽업 차량과 풀사이즈 SUV가 대다수 자동차 제조사들의 신차 발표가 예정된 11월 28~29일에 앞선 11월 27일에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ROME, September 19, 2018/PRNewswire/ — Menarini Ricerche will present tomorrow, September 20th, at the 60th Annual Meeting of the Italian Cancer Society (SIC), new preclinical data showing that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enhances the Antibody-dependent cellular cytotoxicity (ADCC) of the clinical candidate MEN1112/OBT357 on several Acute Myeloid Leukemia (AML) cell lines.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정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감격이 벅차오른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영원할 것만 같았던 대결과 대립을 끝내고 전쟁 종식의 문이 열렸다”며 “오늘 또 한번 도약을 이뤄낸 남북의 두 정상에게 경의의 뜻을 보낸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많은 이들이 의구심을 보냈지만 북한은 성실하게 비핵화를 진행해왔고 추가 비핵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제 미국은 적극적으로 응답해야 할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환영한다. 북한의 정상이 서울 땅을 밟는 것이야말로 남북관계가 완전히 정상화됐다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뉴스가 제공하는 기사, 사진, 그래픽, 영상 등 모든 콘텐츠는 관련 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연합뉴스 콘텐츠를 사전허가 없이 전재·방송하거나 무단으로 복사·배포·판매·전시·개작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이 따를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과 관련해 궁금한 점이 있으면 전화(☎:)로 문의하기 바랍니다. 송고(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 공무원들이 파업 중인 환경미화원을 대신해 19일 쓰레기 수거작업에 투입됐다. 지난 17일부터 환경미화원 노동조합원 등이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시청 소속 공무원이 이날부터 농촌지역 생활쓰레기 수거작업에 나선 것이다.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 실천 약속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반응을 주로 내놓았다. 미국의 핵 신고 요구가 충족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정성’에 대한 기대를 갖고 협상을 진전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랜드연구소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연합뉴스에 보낸 논평에서 “말은 쉽다”면서 “영변 핵시설은 실제로 언제 폐쇄되느냐, 특히 새로운 핵무기 생산을 중단하고 보유 핵무기를 축소하는 것은 언제냐”라며 북한의 실질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미국과학자연맹(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 내 위구르인들이 중국 신장(新疆) 웨이우얼 자치구 내 위구르족 이슬람교도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김인국 월드옥타 명예기자(선양) = 중국 랴오닝성 푸순시 신한민속촌(촌장 김관식)은 추석을 앞두고 송편 솜씨를 겨루고 국악 공연을 펼친 ‘한가위 한마당’ 축제를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주선양한국총영사관, 한국관광공사 선양지사, 한중교류문화원, 동북3성한인연합회, 재선양대한체육회 등의 후원으로 지난 15일 열린 이 행사에는 푸순시·선양시 조선족 노인협회, 요녕민족사범고등학교, 선양시 조선족제2중학교 학생과 졸업생 등 8개 단체에서 조선족 200여 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송편을 빚어서 가족과 함께 나눠 먹었고, 주최 측은 송편을 잘 빚은 26명을 선발해 금·은·동상을 수여했다. 축하 공연으로 한중교류문화원 어린이예술단의 가야금병창과 사물놀이, 선양장강예술단의 농악무, 선양 서탑·안도·장강예술단의 민요, 선양연합회예술단 등의 전통 무용이 이어졌다. 선양시연합회예술단 단원으로 금상을 받은 독고명자 씨는 “팥·깨·콩 등을 넣고 가마솥에 솔잎을 넣어 찌는 전통방식으로 만든 것을 높이 평가받은 거 같다”며 “요즘에는 바쁘다는 핑계로 사 먹었는데 앞으로는 가족과 함께 빚어야겠다”며 기뻐했다. 처음으로 송편을 빚었다는 요녕민족사범고의 이금화 학생은 “만들어 먹는 재미있고 모양도 예뻐서 한족 친구들에게 나눠주겠다”며 즐거워했다. 김관식 촌장은 “중국의 추석 음식인 월병과 달리 송편은 제일 먼저 수확한 햅쌀로 빚어 차례상에 올리고 가족·이웃과 나눠 먹는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 음식”이라며 “잊혀 가는 전통문화를 차세대에 전해주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명절 행사를 열겠다”고 밝혔다. 손명식 동북3성한인연합회 회장은 “추석의 의미도 되새기고 공동체 정신도 함양할 수 있어서 뜻깊었던 자리”라며 “매년 행사가 열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후원하겠다”고 말했다.정치권의 아마존 공격 거세지는 와중에 거액 기부계획 발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세계에서 가장 돈 많은 기업인인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최고경영자(CEO)가 20억 달러(약 2조2천450억 원) 규모의 자선기금인 ‘데이 원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트위터에 “나와 아내 매켄지는 남을 돕는 고된 노력을 위한 잠재력이 있다는 믿음을 공유하고 있다”고 밝힌 뒤 펀드 론칭 계획을 밝혔다. 송고여야 “산업정책이 없어”…성윤모 “기업과 소통하며 산업경쟁력 확보”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19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정부의 탈원전(에너지전환) 정책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졌다. 보수야당은 탈원전 비판에 질의의 상당 부분을 할애했고, 여당과 성 후보자는 정부 정책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은 성 후보자가 2006년 산업부 전력산업팀장으로 있을 때 원전 추가 건설 등을 내용으로 담은 제3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담당한 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원전이 깨끗하고 안전한 전력이라고 말했고 후보자도 주무팀장으로 이 정책을 뒷받침했다”며 “그런데 지금 와서 원전을 확대해서는 안 된다고 답하는데 이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정우택 의원은 “성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앵무새처럼 동조하고 있다”며 “영혼 없는 공직자가 장관이 된 게 아니냐는 평을 들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은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전기요금이 오를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솔직히 알리고 설득하는 게 중요하다”며 “2022년까지만 전기요금이 오르지 않으면 그 이후에는 올라도 상관없는 건가”라고 꼬집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환경문제 해결에 정부가 단독으로 나서는 것은 분명 한계가 있습니다. 개인 한 사람 한 사람이 달라져야 합니다.” 최재천 이화여대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비닐 사용을 줄이고, 자동차를 타는 대신 걷기를 일상화하는 것처럼 생활 속에서 환경보호에 나서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환경을 보호하는 것이 반드시 경제적으로 손실이 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마다 기후변화의 폭이 너무 커졌고, 변화의 흐름이 예측불가능해졌다”라며 “생태계에서 혼란이 벌어져 생물다양성이 고갈되면 결국은 인간도 살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시의 한 파출소에 19일 괴한이 침입해 경찰관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동료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한 남성이 “분실물을 찾으러 왔다”며 센다이시 미야기노(宮城野)구 히가시센다이(東仙台) 파출소로 들어왔다. 이에 당직 근무 중인 순사장(33, 한국의 경장급)이 이 남성을 맞이했지만, 그는 갑자기 괴한으로 돌변해 흉기를 휘둘렀다. 함께 당직 근무를 하던 40대 순사부장(한국의 경사급)은 다른 방에 있었다. 40대 순사부장은 시끄러운 소리에 파출소 사무실로 돌아왔다. 그는 순사장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한국 기상청과 일본 기상청,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최근 몇년간 태풍 예보 정확도를 분석한 결과 일본의 예보가 우리보다 더 정확하다는 주장에 근거가 없지는 않지만 아주 두드러진 차이가 나는 것도 아니었다. 실제 태풍 위치와 각 기관의 예보시간별 진로예보 오차 수준은 나라마다 수㎞ 정도 차이가 났을 뿐 대체로 비슷했다. 다만 최근 2년 통계를 보면 24∼48시간 전 일본의 예보 정확도가 한국이나 미국보다 높은 편이었고, 96시간이나 더 이전에는 한국의 예보 오차가 가장 작은 편이었다. 2017년의 발생한 27개 태풍에 대한 일본의 태풍 진로예보 오차는 24시간 기준 82㎞였고, 미국과 한국은 각각 85㎞, 93㎞였다. 96시간 기준에서는 한국이 313㎞로 가장 오차가 가장 적었고 미국이 322㎞, 일본이 335㎞였다. 26개 태풍이 발생한 2016년에는 24시간 기준 일본의 진로 예보 오차가 78㎞, 미국과 한국이 각각 82㎞, 84㎞였다. 96시간 기준으로 보면 역시 한국이 317㎞로 오차가 가장 작았고 일본과 미국이 각각 325㎞로 같았다. 이러한 경향은 2015년에도 거의 유사했다. Media Contact: Sonia Jain [email protected] +91-8826620778 Sr. Marketing Executive VVDN Technologies Pvt. Ltd.(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동유럽과 중국에 이어 최근 벨기에에서 ‘돼지 흑사병’이라고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가운데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5일(현지시간) 이 가축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벨기에에 전문가들을 파견, 지원에 나선다. EU 집행위 측은 전날 “이번 주말에 전문가팀을 벨기에에 보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한 벨기에 정부의 노력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벨기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재발한 것은 지난 1985년 이후 33년 만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지만, 돼지에게는 전염성이 강하고 치사율도 높아 치명적이다. 지난 2007년 동유럽 국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이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덴마크, 벨기에, 스페인 등 서유럽 축산강국들은 전염병이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부심해왔지만 이번에 방역망이 뚫렸다. 특히 이번에 벨기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지역은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룩셈부르크와 가까운 지역이어서 주변국으로 전염병이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EU가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비테니스 안드리우카이티스 보건담당 집행위원은 오는 17일 벨기에 연방과 지역 정부의 관계자들을 만나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집행위 측은 밝혔다. EU 차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전염 확대를 막기 위한 대책을 결정하면 벨기에는 이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고 집행위 측은 덧붙였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주요 거점에서 대규모 군사작전을 저지하고자 터키와 서방이 러시아에 대해 외교적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열흘 만에 다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만나 휴전 합의를 시도한다. 파키스탄을 방문 중인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은 14일(현지시간) 이슬라마바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이 17일에 푸틴 대통령을 만난다”고 공개했다. 터키 고위 당국자는 이번 회담이 러시아 소치에서 열릴 것이라고 AFP통신에 밝혔다. “김위원장 제안하고 문대통령 수용…김정숙 여사 동행, 리설주 여사 미정””文대통령, 우리땅 통해 백두산 가고 싶다고 해…수행원 함께 이동” 문 대통령의 비핵화 중재자 역할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비핵화라는 사안 자체가 엄중한 것은 물론 오랜 기간 적대관계였던 북한과 미국 사이를 조율해야 하기 때문이다. 임 실장도 “비핵화라는 무거운 의제가 정상회담을 누르고 있다”며 “이번 회담에 대한 어떤 낙관적 전망도 하기 어렵게 하는 대목”이라고 토로할 정도다. 그러나 비핵화에 대한 희망은 있다. 북한은 지난 4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통해 ‘핵무력·경제건설 병진노선’의 종료를 선언하고, ‘경제건설 총력집중’을 새 노선으로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이번 평양회담을 조율하기 위해 방북한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2021년 1월까지인 트럼프 임기 중 비핵화를 하겠다’고 시간표를 밝혔고, ‘종전선언은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와는 무관하다’고 진전된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중요한 이야기 있으면 돌아와서 말하겠다”(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이희호 여사가 오늘 아침, 조화가 남북 관계 개선에 좋은 기여가 됐으면 좋겠다며 정중한 조의를 표하라고 하셨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송고”통합사령부 격상후 첫 조치…백악관과 조율은 불확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미국 사이버 사령부(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가 명품 브랜드 ‘디올’ 출신 이종규 대표를 유럽 법인장으로 영입하며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종규 법인장은 디올 코리아, 보테가베네타 코리아에서 한국 대표를 지냈고 구찌 코리아에서 최고운영책임자( 송고.

Ebru

Ebru

VLOGGER at eBru Lii
Saç - Makyaj - Eğlence

KADIN24.COM

Youtube videolarımı takip edebilmek için kanalıma abone olunuz.

Ebru

Yorum yazın...

E-posta hesabınız yayımlanmayacak. Gerekli alanlar * ile işaretlenmişlerdir

error: